:: BiGFARM COMPANY ::

'더로컬' 출간_ 장수, 고창, 군산, 임실에서 찾는 특색있는 지역 문화
'더 로컬: 장수, 고창, 군산, 임실(지은이 안은금주, 출판 무블출판사)'은 한국적인 맛과 역사, 풍경에 대한 특별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. 이 책은 들어본 적은 있으나 가본 사람이 많지 않은, 우리의 아름다운 지역 장수, 고창, 군산, 임실을 소개한다. 감동이 있는 사진과 함축적인 정보를 적절히 배치해 마치 화보를 보듯, 여행을 즐기듯 시원하게 볼 수 있다. 맑고 긴 물이 흐르는 장수, 세계적인 거석문화 발현지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고인돌의 고장 고창, 풍요로운 만큼 끊임없이 역사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던 군산, 한 외국인 신부의 노력으로 우리나라 최초로 치즈를 만들기 시작한 산골마을 임실까지, 이 지역들이 가지고 있는 청정한 자연 풍광과 우리 음식이지만 생소하기까지 한 다양한 식재료, 그리고 특산물들을 소개한다. 물이 맑은 장수에서는 오미자와 사과가 왜 특별해졌는지, 그리고 장수곱돌과 그 돌을 다듬는 석공을 소개한다. 고창에서는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고대인들의 무덤에 대해, 그리고 천년 고찰 선운사의 설화와 소금에 얽힌 비밀도 풀어낸다. 풍천장어의 유래와 고창의 붉은 황토에서 자라는 식재료 이야기도 빠질 수 없다.

또한 아픈 역사를 간직한 군산의 어제와 오늘, 그리고 역사와 함께 흘러왔던 군산의 식문화에 대해서도 풍부하게 소개한다. 임실 사람에게는 생명의 젖줄 같은 임실 산양과 치즈가 어떻게 생겨났는지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다. 만약 이 지역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이 책 속의 사진과 정보를 본다면 처음 보는 곳인 양 생소하게 다가올 것이다. 기존 여행책들은 정보 위주의 빽빽한 글과 사진으로 가득하거나, 저자의 개인적인 체험을 중심으로 서술된 에세이 형식이 대부분이다. 하지만 이 책은 관광지에 국한되지 않은 다양한 지역의 모습을 담은 감성적인 사진이 흐름을 이끌고, 최소한의 정보가 뒷받침되는 조금은 불친절한 책이다. 무엇보다 각 지역의 관광지를 빠짐없이 모두 다루지도 않고, 맛집을 줄줄이 나열하지도 않는다. 지도까지도 대략 어디쯤이라고 표시할 뿐 자세하지 않다. 여행자들이 스스로 지역을 탐험하며 보물을 발견하고 즐거워하는 기쁨을 누렸으면 좋겠다는 저자의 바람을 담아, 보기만 해도 여행을 하는 것처럼 가슴이 뻥 뚫리는 사진이 가득한 특별한 여행책이다.

출처: 새전북신문 이종근기자
           
제목: '더로컬' 출간_ 장수, 고창, 군산, 임실에서 찾는 특색있는 지역 문화


사진가:

'더로컬' 출간_ 장수, 고창, 군산, 임실에서 찾는 특색있는 지역 문화
안은금주가 제안하는 전북 군산의 맛 2022년 5월
'조금 다르게 보았을 뿐이야' <벤처기업협회> 2019
"국내 농업 농촌도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 개발해야" <월간원예> 2019년 5월호
'건강한 호기심 여행이 필요한 때입니다." <매일경제> 2018.10
네덜란드 치매마을 호그백의 '노멀라이프' <여성조선> 2018년 5월호
Guide to PYEONGCHANG, <여성조선>, 2018년 2월호
전문가들이 주목하는 건강한 먹거리 2018 슈퍼푸드 8, <쿠켄>, 2018년 1월호
'슈밍화 미코'와 함께하는 안동 마 미식 예찬, <쿠켄>, 2018년 1월호




    
enFree